'Gridiron & the Gospel'의 첫 번째 에피소드는 대학 축구와 복음의 연관성을 반영합니다.

내슈빌—George Schroeder가 25년 이상 대학 미식축구를 취재해 온 것은 그가 스포츠에 관한 팟캐스트를 공동 시작한 같은 주에 역사적인 전국적 변화를 포함하여 스포츠에 대해 그다지 놀랄 일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회의 재편성 풍경을 근본적으로 바꾸었습니다. 물론 이는 "Gridiron & the Gospel: A Faith & Football Podcast"의 공동 진행자인 Schroeder와 Brad Edwards가 논의할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그것만이 전부는 아닙니다.

Schroeder는 전 Baptist Press 편집자이자 USA Today 및 Sports Illustrated와 같은 매체에서 수상 경력이 있는 스포츠 저널리스트입니다. 이전에 ESPN 연구원이자 SportsCenter 및 College GameDay에 출연한 스포츠 인물인 Edwards는 Schroeder와 함께 스포츠와 복음과의 교차점에 대해 논의합니다. 두 사람 모두 초기 에피소드에서 간증을 나누었고, 최근에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가르치신 내용을 이야기하는 “On My Heart”와 같은 주간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현재 콜로라도 주 아르바다에 있는 스토리라인 교회(Schroeder)의 그룹 및 돌봄 사역자는 공교롭게도 팟캐스트의 초기 에피소드에서 다룬 두 가지 스토리라인의 중심 근처에 살고 있습니다. 새로운 감독 Deion Sanders 밑에서 Buffaloes의 잠재적 성공.

Sunsplash, Gridiron 및 Gospel의 에피소드를 제공하는 BP Sports의 제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사 웹 사이트에 주요 팟캐스트 플랫폼도 마찬가지입니다.

Schroeder는 BP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몇 주는 우리에게 매우 즐거웠고 청취자들도 마찬가지였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브래드와 저는 수년간 대학 축구를 취재하면서 그것을 알고 있지만 스포츠에서는 흥미로운 일이 결코 부족하지 않습니다.

"이것이 Gridiron과 복음에 대한 나의 희망이며 Brad의 희망이기도 합니다. 매주 진정한 통찰력과 단순한 재미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청취자들은 대학 축구 경기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얻습니다."

그 "훨씬 더 많은 것"은 팬, 운동선수, 코치, 침례교 주 대회 이사 등 대학 미식축구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복음이 연결되는 것과 함께 옵니다.

에피소드 3 게스트인 노스 캐롤라이나 침례교회의 전무이사이자 재무 담당자인 Todd Unzicker는 그가 스포츠 기자였을 때 시작된 간증을 나누었습니다. Covering University of Georgia 축구팀은 그에게 유명 언론인을 소개했고, 그가 새로운 사우스캐롤라이나 감독인 Steve Spurrier에게 선수 체포에 대해 물었을 때 SportsCenter를 선도하는 동요를 일으켰습니다.

Unzicker는 에피소드에서 다음 날 그의 생크 골프 샷이 Steve Spurrier의 발치에 있는 다른 페어웨이에서 어떻게 끝났는지 공유했습니다. Old Ball Coach는 이전에 자신의 반응에 대해 사과했으며 Unzicker에게 그 시즌 후반에 USC가 아테네에 왔을 때 첫 번째 질문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확실히 그리스도를 따르지 않았던” Unzicker는 그 자리에 없었습니다. 대신 그는 선교사로 온두라스로 향할 예정이었다.

이는 불독스의 마크 리치 감독의 믿음을 관찰한 결과였다.

거의 매일 최소 XNUMX분 동안 Richt의 궤도에 그를 머물게 했던 Unzicker는 “그에게는 뭔가 다른 점이 있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Unzicker는 “그분은 시간을 내어 우리의 이름을 알고, 사물에 대해 물으시고, 우리를 위해 어떻게 기도해 주실 수 있는지 물으셨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일이 내 인생의 [영적] 파산의 시기에 일어났습니다. 나는 그 사람이 다니던 교회에 가기 시작했어요. 왜 그 사람을 움직이게 만드는지 알고 싶었거든요.”

Unzicker는 Prince Avenue Baptist 교회에 대해 바텐더로부터 경고를 받았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예수님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경고는 Unzicker의 흥미를 끌었고, 그리스도께서 어떻게 자신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지 알아보는 데 “모든 것을 걸고” 싶게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에피소드 4에서는 임시 역할을 맡은 샌더스의 콜로라도 전임자를 포함하여 수년 동안 대학 수준에서 다양한 역할을 코치해 온 Mike Sanford와의 토론을 다루었습니다.

샌포드는 대학 코치로서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삶에서 하나님이 행하신 일에 대해서도 이야기했습니다.

“나는 예배를 일요일로 제한하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저는 예배를 식사 직전의 기도나 아이들을 재우기 직전의 기도로 제한하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 내 삶에서 자발적인 예배 행위를 원합니다.”

복음에 대한 토론이 쇼의 핵심입니다.

“우리는 대학 축구에 열정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브래드와 나는 하나님이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기 때문에 하나님을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르도록 격려하고 싶습니다.”라고 슈뢰더는 말했습니다.

기사 원래 Baptist Press에 나타났습니다.

스콧 바클리
전국 특파원
스콧 바클리
침례교 보도
대부분의 읽기

수화로 제작된 예수 영화는 청각 장애인 커뮤니티를 위한 역사상 최초의 영화입니다.

카운실 블러프스, 아이오와(BP) - “Jesus: A Deaf Missions Film”의 Joseph Josselyn이 어렸을 때 청력을 잃었을 때, 그가 자라면서 예수님을 받아들이고 청문회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면서 삶은 “때때로 약간 고통스러웠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