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을 문자 그대로의 하나님의 말씀으로 보는 미국인의 비율이 최저점에 도달했습니다.

NASHVILLE(BP)—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성경에 대한 그들의 견해는 종교로부터의 분리 경향을 반영합니다. 그러나 성경에 대한 노출도 그러한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성경을 문자 그대로의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이는 미국인의 수가 1976년 Gallup이 연구를 시작한 이후 최저치에 도달했다고 가장 최근 발견. 20%라는 새로운 수치는 24년 가장 최근의 여론조사의 2017%보다 낮아진 것이다.

응답자들은 “다음 중 성경에 대한 당신의 견해를 설명하는 데 가장 가까운 것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 진술은 다음과 같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실제 말씀이며 문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성경은 영감받은 하나님의 말씀이지만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문자적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됩니다.
성경은 인간이 기록한 우화, 전설, 역사, 도덕 계율을 기록한 고대의 책입니다.

성인 기독교인의 49%는 성경을 영감받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보는 반면, 20분의 XNUMX은 성경을 실제 하나님의 말씀으로 봅니다. 모든 미국 성인 중 XNUMX%는 성경이 영감을 받았다고 생각하고 XNUMX%는 성경을 실제 하나님의 말씀으로 봅니다.

매주 교회에 출석하는 사람들은 성경을 실제 하나님의 말씀으로 여길 가능성이 가장 높지만 그 숫자도 44%였습니다.

Southea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의 조직신학 수석 교수인 John Hammett는 성경에 대한 사람의 인식은 성경에 대한 노출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고 말했습니다.

“사려 깊고 강해적인 성경 설교를 지속적으로 듣는 사람들은 노출이 거의 또는 전혀 없는 사람들보다 성경의 신뢰성, 권위 및 무오성을 확신할 가능성이 훨씬 더 큽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성경에 대한 그러한 강해적 가르침과 설교는 이 세대와 모든 세대에게 가장 필요한 것입니다.”

Gallup에 따르면 복음주의자이거나 거듭난 사람의 40%는 성경을 문자 그대로 사실로 받아들이고 51%는 성경이 영감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놀랍게도 그 집단의 8퍼센트는 성서가 고대의 우화 책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대로, 다른 모든 종교와 동일시하거나 종교적 정체성이 없다고 주장하는 성인의 6%는 성경이 문자 그대로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 수치는 신화라고 여기는 그룹의 65%와 그 입장을 고수하는 미국 성인의 전체 29%에 크게 미치지 못합니다.

역사적으로 더 많은 미국인들이 성경을 우화 모음이 아니라 문자 그대로 보았으며 28년 1984월에 7퍼센트의 가장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그 격차는 2001년 9월까지 11퍼센트 포인트로 좁혀졌습니다. 그 XNUMX년이 끝날 무렵 다시 닫히기 전에 공격합니다.

크로스오버는 2017년에 나타났습니다. 응답자의 26%가 성경이 실제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주장하는 24%와 대조적으로 우화, 역사 및 도덕적 교훈의 모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밋이 말했듯이, 성경에 대한 일관되고 성경적인 노출 그것을 보는 방식에 엄청난 영향을 미칩니다. 그것은 또한 그 안에 담긴 진리를 어떻게 보는가에도 도움이 됩니다.

SEBTS를 조직신학의 John Leadley Dagg 의장으로 섬기고 있는 Hammett는 “'문자적'이라는 단어를 우연히 발견한 사람들은 그 단어가 의미하는 바를 더 주의 깊게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성경이 해가 뜨고 지는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그것이 틀렸고 과학이 맞고 성경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비유적 언어를 문자 그대로 해석하려면 숫자가 문자 그대로 의미하는 바를 이해해야 합니다.

“문자적 해석은 성경의 문학 장르에 대한 이해가 없는 나무 해석과 같지 않습니다. 성경에는 비유, 시, 애가, 이야기가 있습니다. 모두 문자 그대로의 진리를 전달하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전달됩니다. 충실한 성서 해설은 사람들에게 그러한 문제를 설명하고 종종 비유적인 언어로 표현된 문자 그대로의 진리를 볼 수 있게 해 줍니다.”

기사 원래 Baptist Press에 나타났습니다.

스콧 바클리
전국 특파원
스콧 바클리
침례교 보도
대부분의 읽기

수화로 제작된 예수 영화는 청각 장애인 커뮤니티를 위한 역사상 최초의 영화입니다.

카운실 블러프스, 아이오와(BP) - “Jesus: A Deaf Missions Film”의 Joseph Josselyn이 어렸을 때 청력을 잃었을 때, 그가 자라면서 예수님을 받아들이고 청문회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면서 삶은 “때때로 약간 고통스러웠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