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Stand Sunday 집회는 휴스턴에서 6,000명 이상 참여

휴스턴 – 도시를 상대로 한 소송에 휘말린 목회자들이 일요일에 수천 명이 종교의 자유를 위해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에 집회를 열었고 “국민 투표를 하자”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광장으로부터의 후퇴와 대중의 양심으로서의 역할.

부흥 집회, 시민 수업, I Stand Sunday 집회인 2월 6,000일에는 시청에 대한 법적 투쟁에서 자신의 역할로 소환된 300명의 목사 중 한 명이 휴스턴 교회에 765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추가로 XNUMX개의 교회와 XNUMX개의 가정이 라이브 스트림 웹캐스트에 로그인했습니다. 저녁 내내 엮인 것은 종교 자유의 메시지, 현재의 문화적 불안에 대한 교회의 책임, 회개의 필요성이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은 휴스턴 시장 때문이 아닙니다. 그녀가 한 일 때문이 아닙니다. 그것은 우리 교회의 많은 사람들이 하지 못한 일 때문입니다.”라고 전 아칸소 주지사였던 Mike Huckabee가 청중에게 말했습니다.

기독교인들의 시민 참여 부족으로 인해 휴스턴이 종교적 자유와 정부 정책 사이의 국가적 충돌의 화약점으로 전국적으로 문화적 갈등이 발생했습니다.

그리고 Annise Parker 시장은 지난주 Dave Feldman 시 검사에게 XNUMX명의 목사에 대한 소환장을 철회하라고 지시했지만 시장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법원 명령이 소환장을 제거해도 되돌릴 수 없는 정치적 협박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목회자들과 그들을 대신하여 모인 XNUMX명 이상의 연사들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는 남아 있었습니다. 바로 시 행정부가 주민 투표권을 박탈한 주민투표에서 수천 명의 서명을 무단으로 기각한 것이었습니다.

법적 투쟁을 촉발시킨 조례는 지난 50,000월 휴스턴 시의회를 통과했으며 개인의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에 따라 시민권을 부여받았다. 휴스턴에서 조례를 표결하기 위한 국민투표에 4만 명이 넘는 서명이 모였습니다. 그리고 Anna Russell 시 장관이 법안을 XNUMX월 XNUMX일 투표에 부칠 만큼 충분한 서명을 확인했지만 Feldman은 시 헌장에 규정되지 않은 이유로 수천 페이지의 서명을 무효화했습니다.

연립정부는 서명을 인증하고 조례를 시 주민들의 표결에 부칠 것을 시를 고소했습니다. 그들의 변호의 일환으로 시는 설교, 연설 및 교인과의 기타 커뮤니케이션을 요구하는 XNUMX명의 목사를 소환했습니다.

“트랜스젠더 권리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근본적인 문제에 관한 것입니다. 모든 시민은 평등한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까? 그리고 그러한 권리에는 투표권이 포함됩니다.”라고 Huckabee는 집회에 앞서 기자 회견에서 말했습니다.

이 문제는 소환된 XNUMX명의 목회자 중 XNUMX명의 경우 더욱 심오합니다. 이민자 또는 미국 이민자의 자녀로서 그들은 공산주의의 학대를 피해 미국인으로서 종교적, 시민적 자유를 누리는 것에 대해 열정적으로 말했습니다.

남침례교회인 베트남침례교회의 담임목사인 Khanh Huynh는 1970년대에 미국에서 망명을 원하는 XNUMX만 “보트 피플” 난민 중 한 명이었습니다.

“베트남에서 가장 먼저 상실된 것은 언론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였습니다. 그리고 지금 저는 제가 살고 있는 바로 이곳에서 똑같은 폭정과 마주하고 있습니다.”라고 Huynh는 청중에게 말했습니다.

Magda Hermida Ministries의 설립자인 Magda Hermida는 그녀와 그녀의 남편이 경찰 국가의 감시 하에 살았던 거의 50년 전에 어떻게 피델 카스트로의 쿠바를 떠났는지 이야기했습니다.

그녀는 “지금 이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우리가 사랑하는 미국 휴스턴에서 보게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남미 이민자의 아들인 Iglesia Rios de Aceite의 Hernan Castano 목사는 목사는 “정죄, 소환, 협박을 두려워하지 않고 성경적 관점에서 사회 문제에 대해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카스타노는 기립박수를 받으며 “사람들이 교회에 대항하기 위해 부여한 권력을 어떤 정부도 남용하지 않도록 오늘 이 자리에 서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집회 중에는 그런 박수가 많았다.

I Stand Sunday의 주 후원자인 가족 연구 협의회(Family Research Council)는 비디오와 연사를 통해 삶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과 그들을 침묵시키려는 정부 정책 및 사회적 압력에 대한 그들의 믿음에 대해 말하는 그리스도인들 사이의 갈등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미지는 냉혹했지만 교회는 사태에 대해 흠이 없는 것이 아니다.

“이 나라에서 그것은 우리에게 투표권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투표할 책임이 있고 우리 나라를 위한 소금과 빛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실패했습니다.”라고 Huckabie가 말했습니다.

휴스턴 지역 목회자 협의회의 전무이사이자 소환된 목회자 중 한 명인 Dave Welch는 10년 시장 선거에서 적격 휴스턴 주민들의 2013% 이상이 투표했다고 언급했습니다. Parker가 재선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그녀는 평등권 조례(Equal Rights Ordinance)를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들을 비난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Huckabee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내면을 들여다보고 '우리가 우리 사람들에게 교회에 가서 성경을 읽고 기도하기만 하면 효과적으로 훌륭한 기독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고 투표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저명한 남침례교 목사들은 기독교인들이 그들의 무관심을 회개하고 문화적 변화가 투표함에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그리스도를 부르는 사람들의 마음에서 일어난다는 것을 인식하도록 촉구하는 메시지를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휴스턴 제XNUMX침례교회의 에드 영 목사는 “많은 사람들이 이번 집회를 '그들은 여기 미쳤고 호전적이고 폭력적이었다'고 정치적인 모임으로 해석하겠지만 우리는 여기에서 우리의 주님이시며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영은 기독교인들이 파커를 포함한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SBC의 Ronnie Floyd 회장은 계시록 3:22에서 자신의 논평을 인용하면서 성령께서 미국교회에 말씀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그는 “미국 교회가 자신의 죄를 돌아보고 우리 자신의 무관심을 회개해야 할 때입니다. … 우리가 잠에서 깰 시간입니다. 우리의 가장 큰 문제는 백악관도 아니고 국무원도 아니라는 것을 이해해야 할 때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 집에 있습니다. 우리는 주님과 올바른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러면서 청중들에게 기도의 자세를 취하라고 당부했고, “하나님이 하실 수 있는 일만 하라”는 회개와 부흥의 기도로 인도했다.

“우리의 심장 박동은 단순히 문화가 변하는 것을 보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인해 수백만 명의 삶이 변하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의 희망이기 때문입니다.”

덕 왕조 명성의 총대주교인 필 로버트슨(Phil Robertson)과 그의 아들 앨런 로버트슨(Alan Robertson) 목사; 형제 David와 Jason Benham; Alliance Defending Freedom 변호사 Erik Stanley; Parker를 상대로 한 소송의 원고인 Willie Davis 목사; FOX 뉴스 해설자 Todd Starnes; Vision America의 Rick Scarborough 회장은 점점 더 세속화되는 사회에서 기독교인들이 직면한 도전에 대해 이야기하면서도 그들에게 굳건히 서 있으라고 말했습니다.

가족 연구 위원회(Family Research Council)의 토니 퍼킨스(Tony Perkins) 회장은 정치적, 사회적 경멸에 직면하여 믿음을 위해 투쟁하는 한 사람만이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하도록 격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독교인의 목소리를 침묵시키고 심지어 처벌하려는 정치적 반대파를 어떻게 할 것인가?

플로이드는 “한 손으로는 하나님의 말씀을, 한 손으로는 하나님의 사랑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는 흔들리지 않고 변명하지 않고 항상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을 동정해야 합니다."

텍사스 특파원
보니 프리쳇
대부분의 읽기

수화로 제작된 예수 영화는 청각 장애인 커뮤니티를 위한 역사상 최초의 영화입니다.

카운실 블러프스, 아이오와(BP) - “Jesus: A Deaf Missions Film”의 Joseph Josselyn이 어렸을 때 청력을 잃었을 때, 그가 자라면서 예수님을 받아들이고 청문회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면서 삶은 “때때로 약간 고통스러웠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