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래리 휠러가 원하는 모든 것을 그에게 소개하실 수 있도록 아무 것도 없게 하셨습니다.

래리 휠러(Larry Wheeler)는 삶이 가져올 수 있는 최고와 최저에 대해 개인적으로 간증할 수 있습니다. 

그는 그다지 성장하지 못했기 때문에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곧장 유전에서 일하게 된 동기가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 분야에서 그는 열심히 일했고, 긴 하루를 보냈고, 결국 여섯 자릿수 수입을 얻었습니다. 그는 80,000달러짜리 트럭을 운전했으며 때로는 XNUMX년에 한 대 이상을 구입하기도 했으며 가족에게 그가 꿈꾸던 삶을 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풍요로운 삶. 높은 삶.

그의 직업은 보수가 좋았지만 그 대가로 높은 비용을 요구했습니다. Larry는 종종 몇 주씩 들판에서 시간을 보냈는데, 이는 어린 자녀를 둔 새로운 가족에게는 힘든 일이었습니다. 마일 단위의 거리는 그와 그의 아내 메리 사이에 열린 감정적 공허함과 일치했습니다. 수년간의 불신앙이 이어졌습니다.

싱크홀이 래리의 내면을 비우기 시작했고, 그가 그토록 열심히 일한 삶뿐만 아니라 그의 영혼도 삼켜버렸습니다. 공허함을 채우기 위해 그는 자신이 벌 수 있는 것보다 더 빨리 소비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마음과 정신을 감싸고 있는 고통스러운 어둠을 마비시키기 위해 술과 마약을 사용했습니다. 

필연적으로 재정적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그는 집을 잃을 뻔했습니다. 그는 트럭을 잃을 뻔했습니다. 그의 가족은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그는 모든 것이 사라져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이제 어느 날 밤 집에 혼자 앉아 있을 때, 자신의 삶을 끝내고 싶은 생각이 그의 마음 속에 떠올랐습니다.

최저점 중 최저점이었습니다. 

Larry는 “모든 것을 통제하려고 노력했지만 아무것도 통제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순간이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그날 밤은 제가 모든 것을 끝내려고 했던 날이었습니다. 나는 한밤중에 하나님께 부르짖을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잠 못 이루던 밤을 살아남은 래리는 다음 날 하나님께서 도와 달라는 그의 부르짖음에 응답하실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 채 눈을 떴습니다. 전화 한통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왼쪽 사진의 래리 휠러(Larry Wheeler)는 아내 메리, 두 아들 트립(모자 쓴), 터프와 함께 하나님께서 그의 관심을 끌 때까지 잘못된 일에서 만족을 구했습니다. (오른쪽) 휠러(왼쪽)가 그에게 침례를 준 저드 프레이저와 함께 보입니다. 제출된 사진

'거의 하나님이 나에게 그렇게 하라고 말씀하신 것 같았습니다'

때는 2021년 15월이었고 찰스 휠러는 임무를 수행하다 깨어났습니다. 아니, 그는 부담을 안고 일어났습니다. 부활절 일요일이 일주일 정도 남았기 때문에 그는 전화기를 들고 XNUMX분 동안 한 명씩 세 명의 성인 자녀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들은 모두 주님과 멀리 떨어져 있었습니다. 

대화는 짧고 단호했으며 요점이 명확했습니다.

“나는 당신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지도 않고, 당신의 삶에 간섭하려고 한 적도 없습니다.”라고 그는 아들 래리에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묻고 있는 게 아닙니다. 부활절에는 교회에 가셔야 해요."

“좋아요, 뭐든 간에요.” 래리가 대답했습니다.

통화 종료. 

그 대화는 래리를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는 생각하기엔 무작위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그랬을까? 래리가 자라면서 교회 안을 들여다볼 때, 그가 본 것은 그가 공감할 수 없는 사람들의 모임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수년에 걸쳐 그는 하나님께서 그분의 임재를 상기시키기 위해 사용하셨다고 느꼈던 몇 가지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몇 년 전, 래리는 완전히 휩싸인 집에서 한 남자를 구출한 후 전혀 상처를 입지 않았습니다. 그로부터 몇 년 전에 그는 말 트레일러를 구입하던 한 남자와 영적인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교회 다녀요?" 그 남자가 물었다.

Larry는 “저는 교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게 사실일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교회에 당신이 필요하지 않다고 누가 말하겠습니까?”

아버지의 전화를 받고 그 기억이 되살아났습니다.

“아버지께서 교회에 가야 한다고 말씀하셔서 '좋아, 너무 완고한 태도를 그만두고 그냥 해라'라고 깨닫게 된 것 같아요." 래리는 말했습니다. “저는 하나님께 도움을 청하기 전날 밤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가 그 말씀을 하셨을 때 마치 하나님께서 저에게 그렇게 하라고 말씀하시는 것과 같았습니다.”

이틀 후, 부부가 최근 별거를 한 후 Mary가 집에 돌아왔습니다.

“안녕하세요.” Larry가 그녀에게 말했습니다. “우리 이번 일요일에 교회에 가야 해요.”

“모든 것을 통제하려고 노력했지만 아무것도 통제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실 그날 밤은 내가 모든 것을 끝내려고 했던 밤이었습니다. 나는 한밤중에 하나님께 부르짖을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당신은 찰리의 아들인가요?'

Judd Frazier는 모든 목회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그런 아침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세부 사항은 지금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그는 말합니다. 하지만 힘든 아침이었다고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런 아침에 설교를 하기 위해 마음과 머리를 바로잡는 것은 충분히 어렵습니다. 부활절 일요일에 떨어지면 압박감이 압도적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레이저는 그날 아침 프루트베일에 있는 제일침례교회에 모이는 모든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충실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람 중에는 래리 휠러(Larry Wheeler)도 있었습니다. 프레이저와 교회 집사 중 한 사람인 찰스가 그를 위해 여러 번 기도해 준 사람이었습니다.  

과연, 래리와 메리는 예배 전에 들어와 찰스 옆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프레이저는 고린도전서 1장 15-1절을 계속해서 설교했습니다. “내가 받은 것을 가장 중요한 것으로 너희에게 전하였노니 이는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

프레이저가 설교를 마쳤을 때, 그는 설교가 연결되지 않는 것처럼 느꼈습니다. 초대가 시작되자 그는 앉아서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주님, 제가 이것을 도살했습니다. 정말 미안해요.” 그가 눈을 뜨고 고개를 들었을 때 그는 놀랐습니다. 래리는 제단에 서서 두 무릎을 꿇고 주체할 수 없이 울고 있었습니다.

프레이저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래리 옆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당신은 찰리의 아들인가요?” 프레이저가 물었다. 래리는 고개를 저으며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래리, 우리는 몇 주 동안 당신의 이름을 부르며 기도해 왔습니다.” 프레이저가 말을 이었습니다. “형제님, 당신의 삶을 예수님께 드려야 합니다.”

“그게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Larry가 흐느껴 울었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방금 [설교한] 내용이 나에게는 없기 때문에 그것이 필요하다는 것은 압니다. 내 인생은 엉망이고 더 이상 고칠 수 없습니다.”

래리는 그날 자신의 삶을 예수님께 내어드리고 다음 달에 세례를 받았습니다. 믿음으로 어려움을 겪기 전에 일찍부터 신앙을 고백했던 마리아 역시 자신의 삶을 주님께 다시 헌신했고, 그녀와 래리는 오늘날까지 계속되는 치유와 용서의 과정을 시작했습니다. 

그 후 몇 달 동안 프레이저와 래리는 매주 만나 성경을 공부하고 예수님이 추종자들의 삶에 있는 모든 장애물을 어떻게 극복하실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래리는 완벽한 삶이 아니라 풍성한 삶이라고 말합니다.

풍요로운 삶. 높은 삶.

Larry는 “내 인생은 오르락내리락했지만, 나는 꾸준히 오르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예수님께서 나를 구덩이에서 천천히 끌어내시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분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그의 사랑은 진짜입니다. 그분의 은혜, 즉 그분께서 '내 은혜가 족하다'고 말씀하실 때, 그렇습니다.”

“내 인생은 오르락내리락했지만, 나는 꾸준히 오르고 있었습니다. 마치 예수님께서 저를 구덩이에서 서서히 끌어올리시는 것 같아서 저는 그분께 모든 영광을 돌릴 뿐입니다.”

불에 남자

프레이저가 얼마 전 금요일 밤에 그의 집에 있었는데 파이프가 터졌습니다. 피해 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시 직원이 아내와 함께 몇 시간 후에 도착했고, 결국 세 사람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시 직원의 아내는 자신이 프레이저를 알아보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잠깐만요, 당신이 래리 휠러의 목사님이신가요?” 그녀가 물었다.

"예, 부인, 저는 그렇습니다." 그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웃으며 말했습니다. "그런데 래리를 어떻게 아시나요?"

“음, 저는 Van에 있는 은행에서 일하고 있는데, 그 사람이 들어와서 로비에 있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여러 번 복음을 전했습니다. 그분은 은행에 있는 우리 모두에게 우리가 구원받았는지와 우리의 간증에 대해 물으셨습니다. 그는 그곳에 올 때마다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합니다.”

몇 주 후, 프레이저가 수요일에 교회를 마치고 심야에 간단한 식사를 하러 드라이브 스루에 들어섰을 때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오후 10시가 넘은 시간이었고, 발신자 ID에 적힌 이름은 그가 금방 알아차린 이름이었습니다. 바로 래리 휠러였습니다.

이것은 목사의 가슴을 뛰게 만드는 일종의 퇴근 후 전화인데, 프레이저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아,” 그는 생각했다. “무슨 일인지 궁금해요.”

프레이저가 대답하자 흥분에 가득 찬 휠러의 목소리가 그를 반겼다. “목사님, 저는 방금 누군가를 주님께로 인도했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기 위해 목사님에게 전화했습니다.”라고 휠러는 말했습니다. 

“그는 너무 흥분했어요.” 프레이저가 회상했다. “저 사람은 주님을 위해 불타오르고 있습니다.”

디지털 편집기
제이슨 라슨
남침례교 텍사스
대부분의 읽기

수화로 제작된 예수 영화는 청각 장애인 커뮤니티를 위한 역사상 최초의 영화입니다.

카운실 블러프스, 아이오와(BP) - “Jesus: A Deaf Missions Film”의 Joseph Josselyn이 어렸을 때 청력을 잃었을 때, 그가 자라면서 예수님을 받아들이고 청문회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면서 삶은 “때때로 약간 고통스러웠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