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국 협력: 도시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협력하는 데니슨 교회

(왼쪽부터) Palabra de Fe의 Checo Andaverde, Parkside Baptist Church의 Jeff Humphrey, Denison의 Living Hope Fellowship의 Ed Fleming.

Mark Baca는 XNUMX년 동안 집이라고 불렀던 교회에서 가족을 떠나게 하는 것을 여러 번 고려했습니다.

교회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여러 목사님들이 오셨다가 가셨습니다. 건물의 일부가 파손되었습니다. 교회에서 질서를 세우려는 시도는 COVID에 의해 흔들렸습니다. 일부 회원들이 인내심을 잃고 다른 곳으로 가면서 출석률이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바카는 “정말 힘들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나와 내 아내가 다른 곳으로 가려고 할 때마다 하나님은 계속 우리를 뒤로 끌어당기셨고 우리는 그분이 우리에게 '당신이 떠나고 싶어하는 것을 알지만 당신은 머물러야 합니다'라고 말씀하시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교회에 머물렀던 Baca와 다른 사람들은 이제 불과 2021마일 떨어진 Parkside Baptist Church인 자매 교회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하나님의 손길이 움직이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XNUMX년 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의 지도자들은 Parkside의 목사인 Jeff Humphrey에게 접근하여 그의 교회가 재산을 인수하고 재활성화를 도울 의향이 있는지 물었습니다. 

약 1950년 동안 Parkside에 있는 Humphrey는 자신의 교회가 그런 종류의 프로젝트를 기꺼이 맡거나 준비가 되어 있는지 확신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도움을 요청하는 요청에 기꺼이 응답하려는 교회 사이에는 더 깊은 연결이 있었습니다. XNUMX년대 후반에 Parkside는 당시 Hyde Park Baptist Church라고 불렸던 교회 개척을 담당했습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어려움으로 인해 교회는 그 지역에 있는 다른 교회의 캠퍼스 부지가 되었습니다.

따라서 본질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는 Parkside의 자매 교회가 아닙니다. 그것에서 태어났습니다. Parkside의 몇몇 회원은 한때 Hyde Park의 회원이었습니다. 

Humphrey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 사람들은 수년 동안 그곳에서 사역이 진행되는 것을 보았을 때 너무나 많은 사랑스러운 감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하자'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Humphrey가 말했습니다.

Parkside Baptist Church, Living Hope Fellowship in Denison, Palabra de Fe의 결합 교회 서비스.

'새로운 날'

Parkside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의 활성화 프로젝트에 대해 전체적인 접근 방식을 취했으며, 이 프로젝트는 Living Hope Fellowship으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그러한 접근 방식의 일부로 Humphrey는 그의 교회 회원들에게 일요일 아침에 Living Hope에 참석할 뿐만 아니라 교회를 활성화하는 데 필요한 많은 일을 돕는 임시 선교사가 되도록 요청했습니다. XNUMX명의 Parksiders가 그 부름에 응답했으며 그들 중 일부는 예배 팀에 합류했고 다른 일부는 가르치는 역할을 했습니다. 그 팀은 또한 한때 시설 외부에 고정되었지만 이후에 떨어진 십자가를 교체하는 것을 포함하여 건물 개선을 주도했습니다. 

Humphrey는 리빙 호프에서 활기찬 예배 경험을 만들고 부활절까지 모든 연령대를 위한 주일 학교 수업을 추가하는 것이 텍사스 남침례교 대회의 기금으로 지원되는 활성화의 첫 번째 단계에서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활성화 유형의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Parkside 회원인 Ed Fleming은 첫 번째 단계를 통해 Living Hope의 임시 목사로 부름을 받았습니다. 설교 외에도 플레밍은 교회에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 후 그들에게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일대일로 회원들과 만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 대화 중 일부는 어려웠지만 필요하고 생산적이었다고 Fleming은 말했습니다.

플레밍은 "사람들을 격려하고 신뢰를 재건하고 새로운 날임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Brooklynn Burch(왼쪽)와 Mark Bacca는 최근 Parkside와의 활성화 파트너십 이후 Living Hope에서 처음으로 두 명이 침례를 받았습니다. 제출된 사진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이 더 이상 모퉁이에서 공유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에 매우 슬펐습니다. ... 우리는 그것을 계속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싶다는 매우 강하게 느꼈습니다."

더 적은 것이 아니라 더 건강한 교회

Denison은 텍사스-오클라호마 국경에 있는 대부분의 시골 카운티 클러스터로 구성된 주의 Texoma 지역으로 알려진 26,000명이 약간 넘는 인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인구 조사에 따르면 Denison은 10년 이후 약 2010%의 성장을 경험했으며 텍사스에서는 인구가 증가하고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더 적은 수의 교회가 아니라 더 건강한 교회가 필요합니다. Humphrey는 Texoma 인구가 향후 10-15년 동안 두 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Parkside의 지도자들이 Denison이 다른 교회를 잃는 것을 원하지 않는 또 다른 이유가 있었습니다.

하이드파크침례교회가 개교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출석하기 시작한 77세의 파크사이드 집사 조니 스미스(Johnnie Smith)는 “우리는 그곳이 교회가 아닌 곳이 보기 싫었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현재 Living Hope의 임시 선교사 그룹에 속해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모퉁이에서 더 이상 공유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에 우리는 마음이 매우 슬펐습니다. … 우리는 그것을 계속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아주 강하게 느꼈습니다.”

Living Hope Fellowship은 이제 예배와 주일학교 수업에 관련된 사람들이 전도하고, 가르치고, 사역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프로젝트의 다음 단계로 이동했습니다. Humphrey는 희망과 기도는 Parkside가 2022년 말이나 2023년 초까지 Living Hope의 운영을 자체 리더에게 되돌릴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활성화 과정의 일환으로 Parksiders는 Living Hope에서 며칠 동안 일했습니다. 제출된 사진

험프리가 “경쟁이 아닌 협력”이라고 부르는 노력을 통해 주님이 하시는 일을 지켜보면서 회중의 격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26월에 살아있는 희망 활성화 사업이 시작되었을 때 교회에는 성인 36명과 어린이 10명이 정기적으로 참석했습니다. 73월 말까지 성인 XNUMX명과 어린이 XNUMX명이 참석했습니다. 부활절은 교회에 특히 고무적인 시간이었습니다. 회중이 교회 주변 지역에서 전도 공세를 펼친 후 XNUMX명이 참석했기 때문입니다. XNUMX월이 되자 교회는 파트너십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두 번의 세례를 받았습니다. 

어린 나이에 세례를 받았지만 몇 년이 지나서야 자신이 예수님을 온전히 믿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은 바카도 그들 중 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지금 예배팀과 교회의 젊은이들과 함께 섬기고 있습니다.

Humphrey는 Parkside는 새로운 교회를 활성화하고 개척하기 위해 다른 교회와 계속 협력하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한 동반자 관계에서 그는 복음의 그림을 봅니다. 복음은 분리되기보다는 한데 모으고, 경쟁하기보다는 협력합니다.

그는 “텍소마에는 우리의 길을 오고 있는 매우 다양한 인구에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성을 갖춘 훌륭하고 건강한 교회가 많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경쟁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는 협력하고 싶습니다. 우리 주변의 다른 교회들이 더 강해질 수 있도록 뭔가를 할 수 있다면 가자. 하나님이 이기면 우리 모두가 이기니까.”

제이슨 라슨 사진
디지털 편집기
제이슨 라슨
남침례교 텍사스
대부분의 읽기

성경의 상태: 헌신적인 기독교인의 무리는 매달 교회에 참석하지 않습니다

필라델피아(BP) - 헌신적인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대부분의 젊은 세대는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은 교회에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성서공회(ABS)는 2022년 ...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