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C 2024: 남서부 학생들이 사람들을 그리스도께로 인도하고 크로스오버를 통해 전도의 교훈을 배웁니다

3명의 사우스웨스턴 신학교 학생과 친구들이 7월 XNUMX일부터 XNUMX일까지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크로스오버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SWBTS 사진

“무례한” 73세 노인에게 복음을 전하려고 노력하면서 동아시아 출신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대학원 신학석사 학생인 주*는 그녀가 XNUMX년쯤에 그리스도께 나아왔을 때 하나님께서 그녀를 어떻게 “인내롭게 기다리셨”는지를 상기시켰습니다. XNUMX년 전.

주씨는 그 남자가 떠나기 전에 팀에게 예수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그만”하라고 지시했던 것을 기억했습니다. 그녀는 “그의 거절에 직면했을 때” 자신의 “개인적인 여정”과 하나님께서 “내 삶에 도달하기 위해 어떻게 다른 사람들을 사용하셨는지”에 대해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주씨는 지난 22월 3일부터 7일까지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남침례회 연례총회 일주일 전인 복음 전도 활동인 크로스오버(Crossover)에 참여한 남서부 학생 및 친구들 XNUMX명 중 한 명이었습니다. 사우스웨스턴 학생들은 매일 아침 뉴올리언스침례신학교,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교, 남침례신학교의 다른 학생들과 함께 교실 수업을 받고, 오후에는 분산되어 집집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했습니다. XNUMX~XNUMX명이 그룹으로 전도하는 것입니다.

목요일까지 사우스웨스턴 팀은 13번의 구원을 보았고, 126번 복음을 전했으며, 342명과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텍사스 침례 대학 학장이자 전도 조교수인 Carl J. Bradford는 2018년부터 Southwestern의 Crossover 팀을 이끌었습니다. 그는 Crossover가 "우리 대회 내에서 더 많은 협력을 위한 기회를 제공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Bradford는 “학생들은 교회 및 NAMB와 협력하여 특정 연도의 SBC 연례 회의에서 주변 지역 사회에 참여하게 됩니다.”라고 Bradford는 말했습니다. “함께 지상명령을 이행하는 것입니다.”

브래드포드는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복음을 전하는 주간 동안 잃어버린 자들에 대한 학생들의 마음이 “찢어졌고” 그 결과 “학생들이 낯선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불편함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텍사스 주 맥키니에서 신학을 전공한 신학 석사 학생인 맥클레인 존슨(McLain Johnson)이 처음으로 크로스오버에 참가했습니다. 존슨은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보낸 한 주 동안 '팀워크'를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가장 멋진 것'은 '모든 사람이 복음을 전하고 함께 일하도록 격려받는 모습을 보고, 서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고 조언을 해주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우리가 실제로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동안 서로 다른 팀원들 사이에서 성령이 움직이는 것을 보는 것”은 팀이 공유하는 내용을 이해하면서 “누군가의 머리에 빛이 터지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가장 멋진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Johnson은 이를 통해 팀원들이 "지금이 내 간증의 이 부분을 공유하기에 완벽한 시간"이라는 것을 이해하게 되었거나 이전에 배운 내용을 적용하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Johnson은 브라질에서 온 5년 프로그램 학생인 Joo와 Richard Silva와 함께 호별 방문을 함께 나누던 화요일 오후의 경험을 회상했습니다. 그는 세 사람이 신에 대해 “궁금하다”고 말하는 Laverta를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룹이 그녀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녀가 "다른 종교에 열려 있고 단지 하나님께로 가는 참된 길을 알고 싶어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룹이 Laverta와 더 이야기를 나누면서 Johnson은 그녀의 고인이 된 아버지가 설교자였으며 그의 성경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그녀가 자신의 차에 십자가 스티커를 붙인 것을 알아차렸습니다. 왜냐하면 “그녀가 그것이 하나님께 더 가까워진 느낌을 주었다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존슨은 "우리는 그것이 훌륭한 다리이자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십자가의 진정한 의미가 어떻게 하나님께서 우리를 그분께 더 가까이 데려가시는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그분은 우리에게 가까이 오십니다.” 그리고 “십자가를 통해 우리를 그분과 연합시키십니다.”

텍사스침례신학교 학장이자 전도학 조교수인 칼 J. 브래드포드(Carl J. Bradford)는 1990년대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 뉴올리언스침례신학교,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교, 남침례신학교 학생들을 가르친 전도학 교수 중 한 명이다. Crossover의 아침 교육 세션. SWBTS 사진

라베르타는 “나는 참 길이 무엇인지 모른다”고 말했고, 존슨은 “하나님은 그녀에게 예수가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심을 전하기 위해 여기에 왔다”고 설명했다. 요한복음 14:6에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존슨은 그들이 라베르타에게 그날 자신의 삶을 그리스도께 “헌신”하고 싶은지 물었지만 그 여성은 “고투”했으며 “교회에 갈 것”이고 “교회에 가면 자신의 삶을 [그리스도에게] 바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교회."

존슨은 그룹이 그녀에게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고 "애원했다"고 말했다. 존슨이 기도로 그녀를 인도했다고 말했듯이 라베르타는 “바로 그곳에서 그녀의 생명을 그리스도께 바쳤습니다.” 이는 “그런 기도로” 누군가를 그리스도께로 인도한 것은 그가 처음이었습니다.

존슨은 “기도에 관한 한 아주 형편없는 기도였다”며 “나는 그럴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것은 나에 관한 것이 아니 었습니다. 나는 그것에 관여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나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그렇게 하시는 것을 보게 된 것은 정말 멋진 일이었습니다.”

한 주 동안 복음을 나누면서 일본에서 선교사로 성장한 한국 철학박사 학생 그레이스 김(Grace Kim)은 기독교 교육에서 전도의 중요성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크로스오버에 처음 참가한 김씨는 기독교대학에서 학부를 마치고 이후 두 개의 신학교를 다니면서 “정말 제자도에 집중하는 마음가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 후, 그녀는 “내 주변의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께 시선을 고정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격려하도록 격려”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녀의 크로스오버 경험은 처음으로 “세상에 그렇게 노출되었고, 그들이 얼마나 세상에서 길을 잃은 사람들인지 깨달았다”고 말하면서 “스트레칭”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머릿 속으로는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이것을 보는 것은 나에게 큰 깨달음의 순간입니다.”

목요일 오후 호별 전도의 기회가 있는 동안 Kim과 그녀의 팀원들, 일본에서 온 기독교 교육학 석사 학생 Anna Matsuura, 휴스턴에서 온 신학 석사 학생인 Josh Okoye는 한 남자를 만났습니다. 우울증을 겪었고 인생의 어느 시점에서 자살을 시도했습니다. 김씨는 40대 남성과 대화를 나누면서 그가 “하나님을 굳게 믿었으나” “교회를 찾기 위해 애쓰고” 지난 XNUMX년 동안 부모님을 모두 잃은 슬픔에 빠져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Kim은 Okoye가 그 남자가 “교회로 인도되어 함께 기독교 교제를 가질 수 있기 때문에” 팀이 그 남자를 만난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래서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전도를 통해 비기독교인들에게 다가가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동시에 하나님께서는 이 그리스도인들이 그들을 만나고 돕고 믿음으로 격려하도록 허락하십니다.”라고 김 목사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그리스도인들을 만나는 것이 “그리스도를 증거”할 기회를 갖게 되었으며 “복음 자체가 너무나 강력하다”고 말했습니다.

오코예는 브래드포드와 함께 매일 전도에 참여하면서 크로스오버에 대해 듣게 되면서 “다른 상황에서 나와서 전도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학년도 동안 Bradford가 주도하는 주간 전도 계획인 Everyday Evangelism을 통해 학생들은 포트워스 주변의 공원, 쇼핑 센터 및 기타 장소에서 복음을 나눌 수 있습니다.

오코예는 그 주 동안 “하나님께서 사람들을 구원으로 인도하시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습니다.

호별 방문 기회를 통해 사람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하는 데 도움을 준 오코예는 전도에 대해 “분명히” 좋아하는 한 가지 점은 “우리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 그분은 여전히 ​​그분의 일을 행하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는 “우리가 우리 자신을 의지하는 것보다 그분께 더 의지해야 하는 환경을 조성하며, 솔직히 그런 일이 더 많이 일어날수록 우리가 하나님께 기대할 수 있는 것이 더 커진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오코예에게 이번 주에 있었던 경험 중 하나는 그가 세 남자에게 증거하던 일이었습니다. “그들 모두 결국 그리스도께로 나아갔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공유한 메시지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는 초대장을 준비하고 “그들이 그리스도를 믿거나 이를 통해 기도하는 과정에서 그들을 돕는 것”이 “힘든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 과정에 개입하여 나를 도와준" 브래드포드로부터 배웠습니다. Okoye는 다음 번에 한 사람을 그리스도를 믿도록 인도하면서 브래드포드에게서 배운 것을 적용했다고 말했습니다.

오코예는 크로스오버에 참여한 첫 경험을 통해 교회를 찾기 위해 기도하던 두 사람을 만났고, “사람들이 자신의 환경뿐만 아니라 전국 반대편에서 오는 것을 보면서 “다른 사람들의 기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의 주권을 보여주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전국 반대편에서 와서 필요를 충족시키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주말에 포트워스로 돌아갈 준비를 하면서 Okoye는 전도를 “연습”으로 유지하고 지역 교회의 사람들이 “대화를 하거나 대화를 나누는 데 더 익숙해지도록 돕는 교훈을 가져왔다”고 말했습니다. 마음의 최전선에 서서 밖으로 나가는 것입니다.”

Okoye는 전도에 “핵심인 의도”가 있다고 믿으며 지역 교회의 사람들이 자신의 “영역” 내에서 “그리스도를 높이고 복음을 전하는” “대화”를 갖도록 돕고 싶다고 결론지었습니다.

브래드포드는 사우스웨스턴 그룹이 크로스오버에 참여한 장기적인 결과는 “낯선 사람의 집 문을 두드리거나, 개인을 위해 기도하거나, 전체 복음 대화를 진행하거나, 질문에 응답하는 등 전도 실천의 다음 단계를 취하기 위해 스스로 헌신하는 것”이라고 관찰했습니다. 복음에 대한 반대. 간단히 말해서, 그들은 하나님께서 그들 안에서, 그들을 통해 일하시도록 허락했습니다.”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이 변경되었습니다.

 

애슐리 앨런
뉴스 및 정보 이사
애슐리 앨런
사우스 웨스턴 침례 신학교
대부분의 읽기

특별한 도움이 필요한 가족이 당신의 교회를 방문할 때 어떤 경험을 합니까?

편집자 주: 텍사스 남침례교 총회는 14월 XNUMX일을 장애인 사역 주일로 지정했습니다. 우리는 어느 일요일에 우리가 방문하고 있던 교회의 어린이 수업 등록 장소로 걸어갔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