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리 주에서 기초 훈련을 받는 동안 150명 이상의 미군이 침례를 받았습니다.

미주리주 포트 레오나드 우드(BP) - SBC 채플린(CPT) 로건 레어(Logan Lair)는 최근 미주리주 포트 레오나드 우드에서 기본 훈련 중 여름 예배의 일환으로 150명 이상의 미군 병사들에게 세례를 주었습니다.

Lair는 Baptist Press에 84월에 73명의 새로운 훈련생이 세례를 받았고, XNUMX월에는 XNUMX명이 세례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Lair는 “일반적으로 내 관점에서 수련생들은 영성과 자신의 영적인 힘에 대해 배우고 싶어하는 열망이 매우 컸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초훈련을 통해 영적인 힘이 자라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그 훈련생들이 어디서 왔는지, 어디로 가는지 볼 수 있다는 것은 목사로서 나에게 놀라운 축복이다. 나는 침례 일요일마다 신난다. … 보는 것이 정말 즐겁습니다.”

Lair는 Fort Leonard Wood가 일반적으로 고등학교 졸업 후 입대하는 군인 때문에 XNUMX월부터 초기 입문 훈련생의 "여름 급증"을 경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압박감이 심한 환경은 종종 영적인 대화를 촉발한다고 말했습니다.

Lair는 "기본 훈련은 스트레스가 많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훈련생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하루 이틀 뒤에 버스를 타고 군부대에 갑니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그들은 즉시 훈련병, 군대 구조 및 규율을 마주하게 되며 몇 주 동안 멈추지 않습니다. 그것은 필연적으로 그들에게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입니다.

“채플린은 훈련생이 처리하고 환기할 수 있는 안전한 장소를 만들기 때문에 모든 면에서 큰 역할을 합니다. 군목으로서 눈물을 많이 흘리는데, 사실 제복에 휴지를 들고 다니는데 보통 하루에 한 갑 정도의 눈물을 흘립니다. 많은 경우 그러한 대화는 영적인 대화이고 우리는 그 영성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레어는 때때로 훈련생이 그에게 그의 신앙에 대해 물어볼 것이고, 그는 복음을 전할 수 있다고 말했는데, 이는 그가 "영광이자 기쁨"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Lair는 Fort Leonard Wood에서 일하는 여러 개신교 목사를 통해 영적인 지도와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두 번의 예배당 예배와 다양한 성경 공부가 일요일에 제공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예배에는 훈련생 2,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세례식은 XNUMX, XNUMX월 셋째 주일에 거행된다.

Lair는 훈련생들을 섬길 수 있는 기회에 감사하며 Fort Leonard Wood의 침례는 군대에서 하나님께서 움직이시는 한 가지 예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세례식은 전 세계 군목들이 우리나라 군대에서 하고 있는 훌륭한 일에 대한 많은 간증 중 하나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나의 상대인 다른 목회자들은 비슷한 이야기를 가진 다른 게시물(기본 훈련 장소)에서 놀라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 모두에게 절대적인 축복입니다. 그것은 팀의 노력입니다.”

북미 선교위원회가 승인한 목사이자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대학원을 졸업한 레어(Lair)는 2019년 현역 육군 목사로 파송되어 올해 XNUMX월 포트 레너드 우드(Fort Leonard Wood)로 왔습니다.

“저는 오랫동안 민간 목사이자 교회 개척자였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Lair는 “내가 만드는 연결, 내가 하는 상담, 매일, 매주 사람들과 함께 걷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은 내 민간 사역과 비교할 수도 없습니다.”라고 Lair는 말했습니다.

“군인 및 가족과 함께 힘든 시절과 즐거운 시절을 함께 보내는 것은 나에게 놀라운 기쁨입니다. 목사는 확실히 사람들과 함께 삶의 최고점과 최저점을 경험하게 됩니다. 그 일부가 되는 것이 얼마나 기쁜지 말로는 설명할 수 없습니다. 군목은 군에서 최고의 직업이다. 나는 그 문제로 누구와도 싸울 것입니다.

“남침례교인들은 군목들이 군인들의 삶에 영적인 요소를 전달할 수 있도록 격려할 수 있으며 기도해야 합니다. … 인생을 바꾸는 위대한 순간들이 거의 매 순간 일어나고 있습니다.”

기사 원래 Baptist Press에 나타났습니다.

티모시 코커스 헤드샷
직원의 작가
티모시 코크스
침례교 보도
대부분의 읽기

수화로 제작된 예수 영화는 청각 장애인 커뮤니티를 위한 역사상 최초의 영화입니다.

카운실 블러프스, 아이오와(BP) - “Jesus: A Deaf Missions Film”의 Joseph Josselyn이 어렸을 때 청력을 잃었을 때, 그가 자라면서 예수님을 받아들이고 청문회에서 하나님을 예배하면서 삶은 “때때로 약간 고통스러웠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