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이야기는 뭐야? 그의 뜻은 내 삶에 완전하다

I

내가 목사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나는 목사님의 집에서 자랐고 우리는 텍사스를 돌아다녔습니다. 사실 아내 낸시가 결혼 전 나에게 한 첫 번째 질문은 “너도 아빠처럼 목사가 될 거니?”였다. “아니요, 그가 겪은 일을 압니다. 나는 교회에서 일할 것이고 그곳에서 주님을 섬기겠지만 목사가 되고 싶지는 않습니다.” 나는 보수가 좋은 좋은 직업을 가졌다. 제 의도는 달라스에 살면서 돈을 버는 것이었습니다. 

목사님 가정에서 자라면서 저는 구원이 가족 패키지라고 생각했습니다. 내 형제들과 나는 초대에 따라 올라갔고 우리가 구원받았다고 생각했습니다. 11살이 되어서야 그것이 내가 내려야 하는 개인적인 결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11살 때 나는 침례를 받고 주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대학 졸업 후 나는 달라스에 살고 있었고 아빠가 나를 부르셨을 때 잘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는 "달라스에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그에게 "글쎄요, 일하고 생활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니, 아니야. 뭐하세요? 교회에 가십니까? 당신은 봉사하고 있습니까?” 나는 “예, 교회에 갈 거예요.”라고 말했습니다. “글쎄, [교회에서] 뭐하고 있니?” 나는 "나는 주일 학교에 가고, 예배에 가고, 기도 모임에 갑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당신은 섬기고 있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나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는 나를 친구의 아들과 연결시켜 주었고 곧 나는 주일학교 반을 가르치게 되었지만 여전히 목사가 될 계획은 없었습니다. 

낸시와 내가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하나님께서 내가 목사가 되기를 원하신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그것에 대해 함께 기도했고 곧 나는 그랜드 프레리에서 어린이 사역자로 봉사하게 되었습니다. 그 아이들은 우리 아이들처럼 되었고, 우리는 몇 년 동안 그들 중 일부를 따르는 축복을 받았습니다. 

그로부터 10년 후, 그 목사는 은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주님께서 나를 교회의 목회자로 부르시는 것을 느끼는지 물었습니다. 저는 “글쎄요, 그런 식으로 주님을 섬기고 싶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그에게 먼저 주님께 달려 있고 그다음에 회중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것을 회중에게 가져왔고 그들은 나를 목사로 받아들였습니다. 저는 이미 안수를 받았기 때문에 2008년에 목사가 되었습니다. 저는 이제 프리메라 이글레시아 바우티스타 그랜드 프레리의 목사로 15년 동안-처음에는 이중직으로, 그 다음에는 풀타임으로-목사였습니다.

내 이야기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내 삶의 주권자이시며 그분의 뜻은 내 삶에 완전합니다. 나는 그분의 뜻을 받아들이는 것뿐만 아니라 그것을 받아들이고 그분이 나를 인도하시는 곳으로 걸어가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전환이 잘되었습니다. 우리는 좋은 출석률을 보였고 그 후 증가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더 많은 사람들이 와서 메시지를 듣고 결정을 내리는 것을 보게 된 것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한 하나님의 승인으로 보았습니다. 

목사가 된 지 약 XNUMX년 후,  2010년 낸시가 암 진단을 받았을 때였습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암으로 세상을 떠났고 이제 그녀는 같은 질병에 대한 수술과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그녀의 가족 중 다섯 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낸시가 두 번째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것 같아요. 싸우는 동안 엄마의 간증은 강했고 이것은 Nancy에게 격려가 되었습니다. 우리 교회가 우리 주변에서 힘을 합쳐 기도하고 이 모든 일을 겪으면서 우리를 붙들어 주었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을 우리 자신과 우리 교회를 위한 성장의 기회로 보았습니다. 

Nancy는 그녀의 치료에 약간의 어려움이 있었고 주님은 그것을 통해서도 일하셨습니다. 또한 낸시의 간증에 놀랐습니다. 왜냐하면 수술 직후 어느 일요일 아침에 교회에 갈 준비를 하고 있었고 낸시를 조카와 함께 집에 두고 집에 머물게 할 작정이었기 때문입니다. 내가 아래층으로 내려갔을 때 Nancy는 교회에 갈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나는 "무슨 일이세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나는 교회에 가야 해. 주일 학교에 가야 해요.” “아니요. 집에 계실 거에요.” 그녀는 “아니요, 저는 이미 그녀[그녀의 조카딸]에게 교회에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목회자에게 큰 의미가 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그리고 저를 격려해 주었습니다. 그녀는 주님께서 우리 삶에서 하시는 일에 대해 끊임없이 저를 격려해 줍니다. 낸시는 지금 잘 지내고 있지만 당뇨병을 앓고 있습니다. 나는 그녀가 “아니, 계속하자. 난 괜찮아."

내 이야기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내 삶의 주권자이시며 그분의 뜻은 내 삶에 완전합니다. 나는 그분의 뜻을 받아들이는 것뿐만 아니라 그것을 받아들이고 그분이 나를 인도하시는 곳으로 걸어가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지금 제가 목회를 하고 있는 원동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제가 하는 일이 아니라 주님께서 우리 교회를 통해 저와 상관없이 하시는 일입니다.

네 이야기는 뭐야?

하나님께서 당신의 삶이나 교회에서 하고 계신 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십니까? 

여기에서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목사
조 리베라
프리메라 이글레시아 바티스타 그랜드 프레리
대부분의 읽기

Barber는 남서부 졸업생들에게 수확하러 가라고 권고합니다.

포트워스—추수 작업을 시작하세요. 바트 바버 남침례회 회장은 포트워스에서 301월 3일 열린 봄 졸업식에서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와 텍사스침례대학 졸업생 XNUMX명에게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