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처럼 보이세요”

교회들 사이의 인종적 다양성은 이해하기 어렵지만 개선되고 있다고 지도자들은 말합니다.

LifeWay Research의 최근 설문 조사에 따르면 비가톨릭 목사 10명 중 85명 이상(86%)은 모든 교회가 인종 다양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거의 같은 수(XNUMX%)는 자신의 교회가 주로 하나의 인종 또는 민족 그룹이라고 말합니다. .

LifeWay Research의 사장인 Ed Stetzer는 Baptist Press에 “모든 사람은 다양성을 원합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연구에 대한 응답으로 TEXAN과 접촉한 텍사스의 목회자들과 지도자들은 교회가 더 다양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지만 설문조사가 모든 것을 말해주지는 않는다고 경고했습니다.

휴스턴에 있는 New Life Fellowship의 에릭 신 목사는 다양한 공동체에 속한 교회가 사람들의 교차점에 도달하지 못하는 데 “뭔가 잘못된 것”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어 차이와 소수 인종이 더 편안하게 느끼도록 하려는 열망은 모두 한 인종이 지배하는 교회를 갖는 정당한 이유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신 목사는 “베드로가 유대 민족에게, 바울이 헬레니즘 민족에게 파송된 성경의 본보기와 선례가 있기 때문에 [인종적으로 동질적인 교회를 갖는 것이] 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교회가 [소수자들]과 그들을 받아들이고 그들이 교회 생활에 동화되도록 돕는 그들의 의무에 대해 매우 주의를 기울이는 한, 저는 대체로 한 인종으로 구성된 회중을 ​​갖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신씨의 교회는 매주 금요일에 모여 주일 예배를 드리는 55개의 “가정교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펠로우십은 55%가 한국인이고 45%가 기타 민족이며 다양한 아시아 국적, 백인 및 흑인이 모두 대표됩니다.

1970년대 후반에 XNUMX대 때 미국으로 이민한 신은 소수 민족이 그들의 토착 문화를 반영하는 예배 경험을 찾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인종의 사람들에게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정하든 말든 저는 미국에 살고 있는 아시아계 미국인입니다. 백인이 대부분인 교회에 들어갈 때면 저는 매우 고립된 기분이 듭니다.” 특정 민족을 대상으로 하는 교회는 하나님의 다양한 사람들을 섬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신 목사는 말했다.

별도의 연구에서 LifeWay Research는 미국인의 약 절반(51%)이 여러 민족이 잘 대표되는 교회에서 가장 편안함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XNUMX분의 XNUMX은 교회가 지역사회의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다양성을 과소평가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91%는 "교회는 지역 사회의 인종적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고 79%는 자신의 교회가 이웃 사람들과 비슷해 보인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중부 아칸소에 있는 다민족 교회인 Mosaic Church의 Mark DeYmaz 목사는 목사들이 지역 사회의 다양성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BP와의 인터뷰에서 “목사들은 인근 공립학교의 다양성을 살펴보고 이를 교회의 다양성과 비교하여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도 실제로 그들의 교회가 지역 사회를 반영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근처 월마트나 다른 지역 식료품점 앞에 앉아 한 시간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SBTC의 동원 및 친교 담당 이사인 Barry Calhoun은 목회자들이 지역 사회의 다양성을 항상 인식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그는 교회가 다른 인종의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두 가지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첫째, 민족의 모국어로 예배를 시작하거나 본예배에서 동시통역을 할 수 있다. 번역된 서비스에서 음악은 두 언어로 된 노래와 혼합될 수 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Calhoun은 백인과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있는 지역과 같이 지역 사회의 다양한 인종 그룹 사이에 언어 장벽이 없는 경우 다양한 사람들에게 다가가고자 하는 교회는 직원들에게 지역 사회의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청소년 목사나 독신 목사 등을 위한 공석이 있는 경우, 지역사회의 특정 민족 구성에 따라 직원을 기꺼이 고용해야 하며 모든 직원이 항상 같은 민족인 것은 아닙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말했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이 열려 있다는 생각에 립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 같아요.”

미국 인구 조사국에 따르면 미국인의 약 17%가 히스패닉이라고 합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은 인구의 13%를 구성하고 아시아계 미국인(5%)과 아메리카 원주민 또는 알래스카 원주민(1%)이 그 뒤를 잇습니다. 인구의 또 다른 2.4%는 하나 이상의 인종 그룹과 동일시합니다.

비히스패닉계 백인이 전체 인구의 63%를 차지합니다. AP 통신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이 수치는 49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약 5%로 떨어졌습니다.

적어도 한 연구에 따르면 교회가 미국의 다양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2010년 Faith Communities Today에서 11,000개 교회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비가톨릭 교회의 약 13%가 다민족 교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교회들에서는 어떤 민족 집단도 회중의 80퍼센트 이상을 차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Calhoun과 Shin은 특히 교회 주변의 이웃이 주로 한 인종일 때 교회에서 어느 정도의 동질성을 수용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Calhoun은 “[다양성]은 어느 정도만 추구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다가가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포기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우리 상황에서 어느 정도는 항상 옆 모퉁이에 다른 교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에 따라 직원을 기꺼이 배치할 만큼 의도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민족 복음
오스틴에 있는 High Pointe Baptist Church의 Juan Sanchez 목사는 복음이 본질적으로 다민족이기 때문에 교회는 공동체의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Sanchez는 "이 부분에 대해 저를 확신시킨 구절은 에베소서, 특히 에베소서 3장에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바울은 에베소서 3장 6절에서 하나님이 유대인과 이방인을 한 교회로 모으셨다고 설명한 후 7절에서 “이 복음을 위하여 내가 일꾼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Sanchez는 다민족 교회의 목적이 10절에서 말하는 것처럼 우주의 권세들에게 "하나님의 다양한 지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산체스는 “이 복음이 여러 민족의 사람들을 구원하고 한 몸에 모아 가족처럼 기능할 때 하나님의 지혜가 우주의 권세들에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기적은 다양성이 아닙니다. 기적은 다양한 민족이 조화롭게 함께 사는 것입니다. 그래야 하나님이 크게 나타나실 것 같아요.”

다양한 기회가 있을 때 한 그룹에게만 다가가는 것을 목표로 하는 교회들은 복음의 중요한 측면을 오해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카우보이를 함께 모을 수 있습니다."라고 Sanchez가 말했습니다. “동물을 밧줄로 묶을 수 있고, 카우보이가 좋아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으며, 그들이 좋아하는 것을 그들의 친화력으로 모았습니다. 그런데 카우보이들이 모여서 소에 줄을 짜고 성경을 읽는 것이 더 영광스럽습니까, 아니면 카우보이와 인디언이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형제자매로 살게 하여 더 영광을 받으시겠습니까?”

Sanchez는 High Pointe는 주변 지역과 마찬가지로 히스패닉, 앵글로, 아시아인, 아프리카계 미국인 및 아프리카인을 포함한다고 말했습니다. 때때로 문화적 차이를 관리하기가 어렵지만 보상은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교회의 다양성에 대한 한 가지 핵심은 다양한 인종 그룹의 목회자들을 고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동시에 그는 인디애나 주 매디슨에 있는 이전 교회의 경우와 같이 백인으로만 구성된 동네의 교회들이 다민족이 될 기회가 없을 때 다양성 부족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지 않도록 경고했습니다.

다양한 사역 관계
잭슨빌 대학의 총장인 마이크 스미스는 그런 경우에 그 교회가 교제하고 있는 다른 교회들이 회원들의 인종보다 다양성에 대한 개방성을 더 잘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회중이 함께 예배하기로 선택한 사람을 통제할 수 없으며 사람들은 자신과 같은 다른 사람들에게 끌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교회는 다른 교회 및 사역과의 관계를 통제할 수 있습니다.

그는 “교회는 사역, 봉사, 환영, 친교 노력을 통해 모든 인종의 사람들에게 개방성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체로 사람이 어떤 종류의 교회에 가고 싶은지 결정합니다. 교회는 다양한 사람들이 참석하도록 강요할 수 없습니다. 인종 포용성의 더 나은 지표는 협회 내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다양하다? 히스패닉, 아프리카 계 미국인 및 기타 민족 교회가 있습니까? 그 목사들이 와서 서로 교제합니까?”

전 선교 이사이자 SBTC 목사-교회 관계 이사인 Smith는 3,000건 이상의 교회 분쟁을 중재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그는 인종이 그 어떤 경우에도 문제의 기초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문화적인” 갈등은 교회 생활과 정치에 대한 서로 다른 인종 그룹의 견해로 인해 발생했습니다.

SBTC는 다른 인종의 교회들 간의 협력의 훌륭한 모델이라고 Smith는 말했습니다.

2013년 ACP 데이터에 따르면 SBTC의 63개 이상의 교회 중 2400%가 주로 앵글로 교회였습니다. 7%는 흑인이 대부분이고 16%는 히스패닉이 대부분이며 XNUMX%의 교회는 인종 구성을 보고하지 않습니다. 소수의 회중이 자신들의 민족을 아시아계 인도인, 브라질인, 버마인, 캄보디아인, 중국인, 필리핀인, 인도네시아인, 일본인, 한국인, 라오스인, 나폴리인, 태국인 또는 베트남인으로 보고했습니다.

SBTC 창립 이래 최소 70명 이상의 소수 민족이 리더십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히스패닉계의 루디 에르난데스는 비앵글로 대통령으로 선출된 최초의 대통령이었으며, 대통령으로서 두 번째 임기를 마친 아프리카계 미국인 테리 터너는 가장 최근에 비앵글로 대통령직을 맡았습니다.

Turner가 구상하고 지난 가을 대회에서 채택한 대회의 "Look Like Heaven" 노력은 SBTC 교회가 XNUMX년 동안 다문화 관계를 촉진하고 공동 선교에 참여하도록 권장합니다.

또한 XNUMX월은 교회들이 이러한 타문화 협력과 사역을 강조하는 시간으로 삼고 있습니다. 목회자들은 다른 민족의 목회자들과 강단을 교환하도록 격려받고 있으며, 교회들은 함께 선교와 교제를 하기 위해 그들이 좋아하지 않는 교회들과 함께 하도록 격려받고 있다.

스미스는 "확실한 사실"에 따르면 "SBTC는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다양한 인종 그룹이 대회에 참가할 수 있음을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다.

Look Like Heaven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Calhoun 수신자 부담 전화 877-953-7282(SBTC) 또는 bcalhoun@sbtexas.com으로 이메일을 보내주십시오.

—Baptist Press가 이 보고서에 기여했습니다.

대부분의 읽기

Barber는 남서부 졸업생들에게 수확하러 가라고 권고합니다.

포트워스—추수 작업을 시작하세요. 바트 바버 남침례회 회장은 포트워스에서 301월 3일 열린 봄 졸업식에서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와 텍사스침례대학 졸업생 XNUMX명에게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중요한 뉴스에 대한 최신 정보를 얻으십시오. 가장.

텍사스와 전 세계의 남침례교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뉴스에 계속 접속하십시오. 텍사스 뉴스를 가정과 디지털 기기로 바로 전달하세요.